즉문즉설
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41회] 자식을 편애하는 남편

저는 20년 전 4살 연하 캐나다인과 결혼해서 지금 고1 남자, 초6 남자, 초3여자 삼 남매가 있습니다. 그런데 남편이 유난히 큰아이를 예뻐하지 않고...
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39회] 남편과의 다툼

작년에 결혼한 새댁인데요 남편하고 다투면서 서로 상처되는 말을 하고 얼마 전에도 다퉜었는데 제가 살려고 굽히고 화해했어요 상처되는 말들이...
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40회] 부동산으로 꼭 성공하고 싶습니다

2년 전에 신랑도 떠나고 엄마도 떠나고 갑자기 재작년에 다 떠나서 1년 동안 마음고생했습니다 10년 동안 장사를 했지만 한 번도 성공한 적이 없었는...
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38회] 남편이 진지한 대화를 회피합니다

저는 작년에 결혼한 새댁입니다. 남편과의 문제가 하나 있다면 서로 대화가 잘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. 남편은 진지한 대화를 피하는 편이고 저는...
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37회] 독립과 책임

어려서부터 제가 부모님의 영향을 많이 받아서 선택 권한이 별로 없는 것 같습니다. 커가면서 선택을 많이 안 했고 권한이 점점 줄어드는 것 같고...
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30회] 성격을 바꾸고 싶습니다

저는 내성적이고 혼자 있는 걸 좋아하는 사람입니다. 지금 제 고민의 가장 큰 이유는 성격에 대한 바람입니다. 목숨을 걸고서라도 성격을 바꾸고...
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36회] 아내가 사소한 일로 다툼을 벌입니다

제가 결혼을 늦게 했습니다. 4년 정도 됐습니다. 와이프가 아주 사소하다고 생각되는 작은 일들에 꼬리를 잡고 다툼을 크게 벌이는 경향이 워낙...

[법륜스님 즉문즉설] 경주고등학교(모교) 강연
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34회] 같은 것과 다른 것

예수님도 천주님도 부처님도 하나라는 말이 어떤것으로 하나인지 궁금합니다.
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33회] 외로운데 만나는 게 두려워요

저의 고민은 외로움인데요 특히 술 먹으면 조금 더 많이 외로워요 멋진 사람을 만나고 싶은데 막상 다가오니까 못 다가가겠더라고요 상대방이...
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32회] 알코올에 대한 갈망

지금은 알코올 사용 장애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술에 대한 마음속 깊은 갈망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이런 갈망을 가지고 순간순간 행복을 느끼고...
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35회] 신앙의 위기가 왔습니다

제가 불교를 믿고 있는데요. 불교가 너무 미신 같고 초기 부처님 가르침에서 멀어진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. 그리고 부처님하고 예수님하고 비교가...
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14회] 부부싸움 현명하게 해결하고 싶어요

저는 연애 10년 하고 결혼 생활 5개월 차인 신혼부부입니다 오랜 연애를 해서 결혼을 해서 서로를 잘 알아서 싸움이 많이 없을 거로 생각했는데...
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31회] 아내의 다혈질 성격으로 힘듭니다

저는 결혼한 지 6년 되었습니다 5살 아들이 하나 있고요 아내는 친정아버지를 닮아서 다혈질이고 저는 차분한 성격입니다 아내의 다혈질적인 성격에...
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16회] 좌절감이 들때, 어떻게 해요

30대 직장인이고요 직장에서 일하거나 개인적으로 뭔가 프로젝트를 하거나 일을 하면 진행이 잘되면 좋은데 주변 환경에 의해서 어쩔 수 없이...
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28회] 사람들의 시선이 많이 신경쓰여요

저의 고민은 주변 사람들의 시선이나 생각에 신경을 많이 쓰는 거 같습니다. 그런 시선들이나 생각들에서 자유로워지고 싶은데 어떤 마음이나...
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26회] 감정에 주인이 되고 싶어요

하루를 살다보면 감정이 좋을때도 있고 나쁠때도 있는데 항상 기분이 좋고 싶어요. 그런데 잘 안됩니다. 책에서 보니까 감정이 나쁜거는 감정의...
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12회] 가족 챙기다 보니 저 자신은 못 챙겨요

행복해지는 방법이 여러 가지 있잖아요 있는데 제가 행복해야지 주위 사람도 행복할 수 있다 그런 얘기가 있는데요 저는 사실 그에 대한 질문에...
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24회] 호불호가 강하고 칼 같은 성격인데요

제 고민은 좀...성격이 호불호가 강하고 칼 같은 면이 많아서 인간관계에 있어서 사람을 대할때 좋아하면 또 좋아하고 굉장히 좋아하고 잘해주려고...
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29회] 취업준비하다 자존감이 떨어졌습니다

20대 후반 지금 취업 준비하고 있습니다. 취업을 준비하다 보니까 자존감이 많이 떨어지게 되더라고요. 자존감이 떨어지다 보니까 사람들 만나는...
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23회] 매사에 될 대로 되라... 괜찮을까요?

저의 고민은 삶이 너무 장난 같고, 좀 가볍게 생각하는 다는 거에 있습니다. 이제 전역을 하고 정말 다른 질문자 분들처럼 많이 힘들었던 적도...
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11회] 아들이 방안에만 있어서 답답해요

저는 고2 아들을 둔 엄마예요 아들이 휴일이나 시간이 있을 때는 항상 방안에서만 있어요 방안에만 있고 방안에서 주로 컴퓨터를 하고 음악을...
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00회] 죽고 나면 어떻게 돼요?

죽으면 어떻게 되는지 궁금합니다 기독교는 천당과 지옥 불교는 극락에 간다는데 영혼이 있는지 어떻게 되는지 궁금합니다.

[법륜스님 즉문즉설 1207회] 마음이 힘들 때 우울증 극복하는 방법

마음이 힘들 때 스님의 '기도' 라는 책을 보면서 제가 가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근원적인 업장의 소멸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는데...
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08회] 부지런한 남편하고 살기

제가 보기에 남편은 다른 사람들보다 0.5배 부지런합니다 저는 다른 사람들보다 한 0.5배 게으릅니다 그 차이가 크다 보니 결혼 5년 동안 차이를...
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418회] 사람들과 편해지고 싶어요

주변 사람들이랑 대화하거나 할 때 저랑 대화를 하면 불편해하고 둘이 있으면 분위기가 어색해지고 그런데 어떻게 하면 제가 더 편하게 사람들이...

[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제 1391회] 사람들이 제 뒷담화를 해요

스님 제가 주변에서 욕을 좀 많이 듣습니다 근데 저한테 직접 말씀을 하시면 이분이 왜 그러실까? 하고 제가 의문을 가지고 물어볼 수 있는데...